◇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

◇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듯 북상한 66가구 1959년 9월 17일 논산출장샵 오전, 당시 24살이었던 정씨는 추석 차례를 막 지낸 후 쏟아지는 빗줄기를 걱정스레 바라보고 있었다. 비는 그칠 줄 모르고 더 세차게 내려 경북 울진군의 작은 마을을 통째로 삼켜버렸다. 물살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가는 초가집 지붕 위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는 영주출장샵 사람들을 정씨는 그저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의정부출장샵 옆집 누렁소도 슬피 «메~» 소리를 내며 홍수에 떠내려갔다. 이날 남해안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나간 태풍은 한국전의 상흔이 채 아물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려 2천여억원의 재산 피해와 8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태풍 ‘사라호’는 이처럼 한국 재난 역사에 악몽으로 남았다. 당시 선박 1만1천704척이 파손되고 사망자 외에도 2천533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도 37만3천459명이나 됐다. 정씨가 살던 울진군(1963년 행정구역이 강원도에서 경상북도로 변경) 기성면과 인근 온정면, 평해면, 근남면 일원에서도 많은 주민이 태풍으로 터전을 잃었다. 그해 혹독한 겨우살이를 한 이들에게 이듬해 초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홍창섭 당시 강원도지사가 농토 태백출장샵 개간에 충분한 장비와 지낼 양식 지원을 약속하며 철원군으로의 이주를 권한 것이다. 농토가 있는 논산출장샵 사람들은 다시 농사를 지으면 된다는 속초출장샵 희망이라도 있었지만, 소작농과 날품팔이를 하던 이들은 살길이 막막했다. 봄이 시작되던 1960년 양산출장샵 4월 3일, 울진 주민 66가구, 370명은 줄지어 선 군용트럭 20여대에 올라 평생을 살아온 고향과 작별했다.

Both comments and pings are currently closed.

Comments are closed.